먹튀폴리스 안전놀이터 추천받으세요

먹튀폴리스

먹튀폴리스 안전놀이터 바로가기

아이며 해베니카며 이미르며. 먹튀폴리스 ..듣도보 한 단어와 이름을 내뱉어 댔다. 아마 뒤오의 아이란 것은 나를 가리키는 것 같았다. 그리고 그 내는.. 니,더 이상 말하지 말자. 나는 이 저택을 탈출할 것이고, 그 사내의 일까지 신경쓸것 없다. 어젯밤에 사는 먹튀폴리스 처음으로 나를 폭행하지 않았다. 이상한 말들을 내뱉고 별관에서 사라져버렸지만. 나로썬 행운이다. 만에 몸이 욱신거리지 않았다. 약간의 아픔은 있었지만, 그것은 평소에 비하면 새발의 피였다. 먹튀폴리스 오늘도 리셰가 내 방에 들어 왔다. 그는 눈을 올려 나를 슬쩍 쳐다보더니, 귀신이라도 본 듯 갑자기 눈을 내리았다. 물론, 나는 그것이 당연한 것이라 생각했다. 귀신도 이렇게까지 끔찍한 모

습은 아닐것이니. 나는 기를 내어 크리셰에게 잠깐의 시간을 내줄것을 부탁했다. 크리셰는 흥쾌히 승낙했다. 약속내용은 이러다.“4시 20분, 서재에서. 아무에게도 알리지 말고 몰래 와.” 9.어느덧 시계의 시침이 4를 지나가고 있었. 서재 속에는 연기처럼 나풀거리는 나의 마력이 있을 뿐이었다. 서재는 그리 넓지 않았다. 하지만 벽란 벽은 전부 책장으로 도배되어 있었고, 그 안에는 수 많은 이야기들이 살아 숨쉬고 있었다. 누군가가 신을 뽑아주기 바라며. 약속시간이 되었다. 크리셰는 시간에 딱 맞춰서 방문을 열고 들어왔다. “안녕 리셰.” 나는 무미건조한 말투로 인사를 붙였다. “네. 이르 도련님.” 나는 기분이 상했다. 이르 도련님이니, 그냥 친구처럼 대화하면 안되나? “도련님이란 호칭은 나에겐 어울리지 않아. 세상에 얼굴이 멍으로 배된 도련님 있으면 나와보라 그래.” “…왜 부르신 거죠?” 드디어 그 말을 할 때가 왔다. 나의 비

먹튀폴리스

먹튀폴리스 메이저놀이터 바로가기

밀을, 음으로 풀어놔야 하는 때. “…너는 내가 그 사내..아니, 아버지를 어떻게 생각하는 것 같아?” 버릇인지, 버지라는 말보다 ‘사내’가 먼저 튀어나왔다.하긴, 나도 그를 아버지라 부르긴 싫었다. 누구보다 내가 인하지 못한다. 그가 내 부모라는 사실을. 크리셰는 내 물음에 고개를 떨궛다. 하지만 크리셰는 키가 또에 비해 월등히 컷기에, 고개를 떨궛음에도 불구하고 내가 내려다보는 일은 없었다. “저는 당신이 주인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있습니다만, 구체적인 답변은 어려울 듯 합니다..” 그 대답은 자신을 방어기 위함이요, 둘째는 내 대답을 긍정하기 위함이었을 것이다. 나는 크리셰의 언변에 놀라며 계속해서 문을 던졌다. “너는 내 하인이지?” “그렇죠.” “그

럼 내 말을 따라야 겠네.” “대부분의 상황은 그렇습니. “그럼 너는 내 부탁을 들어줄 수 있나? 그것이 아버지의 말을 거역하는 행위라 해도?” 크리셰는 또 다 개를 떨궛다. 이제 보니, 그는 무언가 심오한 생각을 할때마다 고개를 떨구는 버릇이 있나보다. 크리셰 개를 들지 않았다. 시간은 계속 흘러가고.. 어느덧 시침이 5를 향해 달려가고 있었다. 곧 있으면 크리셰 관으로 가야할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나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섣불리 말했다간, 그의 심기를 건들만 같았다. 어느덧 하인들이 모두 별관에서 빠져나갔다. 하지만 크리셰는 계속 고개를 떨구고 있었다. 태로 또 10분이란 시간이 흘렀다. 크리셰가 고개를 들었다. 그리곤 한마디를 남기고 별관을 빠져나왔. “충분한 답변이 되셨으리라 믿습니다.” 10.나는 어안이 벙벙했다. 내 용기는 크리셰의 수수깨기같은 변을 자아

먹튀폴리스

먹튀폴리스 메이저사이트 바로가기

내는데 그쳤다. 나는 별관을 나가는 크리셰를 붇잡지도 못하고, 그냥 가게 내버려뒀다. 나는 재에서 발을 때지 못했다. 사내가 올 시간인데, 나는 멍청하게 크리셰의 말만을 곱씹고 있었다. 그때 려있던 서재의 창문에서 나뭇잎 하나가 날아와 내 머리 위에 앉았다. 그때서야 나는 정신을 차리고, 서러 내 방으로 뛰었다. 별관은 그리 넓지 않았다. 나는 서재에서 내 방까지 단숨에 뛰어 들어갔고, 침대에 앉아 사내의 발소리에 귀를 기울었다. 사내가 나를 본 것인지 모르겠는데, 발소리는 멀직히 나고 있다. 사내가 방으로 들어왔다. 이번엔 평소와 같은 모습이었다. 얼굴은 붉게 달아올라 있었고, 온몸에서 새가 진동을 했다. 낡은 가죽재킷 하나와 갈색 바지를 입은 그는, 전형적인 술꾼의 모습이었다. 그는 에게 다가왔다. “…밖에 돌아다니지 말라고 했어 안했어..” 그는 화가 난것 같았다. “..그게..” 나는 변명 수 없었다. 나는 방 이외에 어느곳도 나가면 안된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사내가 그렇게 시켰다. 아마 출을 막기 위해서가 아닐까? “젠장!! 방에만 있으라고!! 너는… 이미르가..” 사내는 이내 마음을 가라앉는것 같았다. “하..말을 말아야지. ” 사내

는 진정한것 같았다. 오늘도 어제처럼 그냥 가는건가? 그랬으 겠다는 희망이 마음에서 셈솟았다.그는 손으로 앞머리를 쓸었다. 그리곤 작게 한숨을 내뱉곤, 주먹을 켜들었다. “아아악!!!!” 나는 비명을 토해냈다. 평소보다 더 끔찍하다. 내장이 뒤틀리고, 말이 들이받는 았다. 폭행은 계속됬다. 내 시야는 조명같이 들어왔다 나갔다를 반복했다. 맞다보면 기절하고, 다시 잃나면 또 다시 폭행이 일어났다. 11.얼마나 지났을까. 사내는 “이러다 죽겠어..” 라는 말을 남긴뒤 폭행 췄다. 나는 온몸에 엄청난 통증을 느끼면서도, 필사적으로 기어서 침대위에 누웠다.크리셰가 찾아왔다. 제 그 말을 무엇이었냐고 묻고 싶었다. 하지만 나는 끝끝내 입을 열지 못했다. 온몸에 힘이 없고, 시야 침했다. 간신히 눈을 떳다. 크리셰는 내 방으로 점심을 들이고 있었다. 아까 봤을때 아침을 주러 왔었 다. 크리셰는 점심을 탁자위에 놔두고 가버렸다. 하지만 나는 보았다.